영진위에서 한국영화 시나리오 표준계약서 영화인 공청회란 이메일이 왔습니다.

날짜는 5월15일 화요일 오후 3시고 장소는 상암동 KGIT 상암센터 10층이랍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참석하셔서 의견 개진 바랍니다.

저는 회사에 출근하는 관계로 힘들겠습니다.

 

 

 

추신:

계약을 맺는 시점이 신인들의 경우에 트리트먼트 까지 나오고서인데,

사실 트리트먼트까지 나오면 거의 시나리오나 마찬가지 아닌가 생각합니다.

2~3개월 작업한 트리트먼트까지가 맘에 안든다면 계약금도 못받는 경우가 허다한데 ...

좀 답답하기도 합니다. 제 논리는 표준계약서를 쓰고 계약금을 받는 경우는 지금도 크게 문제 될 것이 없으나 그전 단계의 작업들이 어떤식으로 보호받을 지도 좀 고민해봐야겠다는 것입니다.

물론 신인들한테 2장짜리 시놉시스 받고 20~30장짜리 트리트먼트 받는 것도 다 돈을 줘야한다면 어떻게 작업을 진행하냐고 생각 할 수 있겠습니다만....

작가입장에서는 20장 짜리 트리트먼트에 대사만 넣으면 시나리오인데... 말입니다.

그러니까 표준 계약서를 어느 단계에서 적용할지 부터 논의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1단계::한줄 컨셉 -> 2단계::2장 시놉시스 -> 3단계:: 트리트먼트 -> 4단계::시나리오

여기서 계약을 맺는 합리적은 단계는 어디라고 보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