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Categories

[리얼센스 설치 - 1 ] 나는 왜 블로그에 포스팅하려고 하는가? 생각해보니까, 딴짓을 한지 꽤 오래된 거 같다. 30대 초반, 충무로의 영상작가전문교육원을 들어가면서 시나리오를 쓰기시작하면서 드라마 애니메이션 등 이것저것을 썼다. 5분짜리 애니메이션 시리즈에다가 모 사이트에 영화칼럼을 쓴것까지 치자면 별의 별 잡글을 다 쓴 거 같다. 이렇게 말하고 보니까 뭔가 대단한 일을 한 거 같은데... 돈 받은 내역을 밝히면 딴짓이 아니라 뻘짓을 하고 다닌걸 알 수 있다. 2004년도 인가 중앙일보에서 상금 300만원을 받은 것보다 더 큰 돈을 받은 적이 없다. 속설에 첫 계약금이 그 사람 몸값이라는 말이 있다. 그 이후로 내리 시놉시스며 트리트먼트까지만 쓰고는 제대로 된 돈을 못받았다. 5분짜리 애니메이션 시리즈는 편당 10만원이 되지 않는 금액으로 썼다. 생각해보니까 영화칼.. 더보기
종합편성은 작가들에게 기회의 땅일까? 아닐까? 제목은 거창한데... 작가도 아닌 지망생이 언감생심 할 소리냐 싶은데, 인터넷 뉴스보다가 왜 PD들이 종편으로 이사가느냐는 기사를 보다가 퍼뜩 생각이 났다. 도대체가 조중동이 뭐가 아쉬워서(?) 텔레비젼에 나오려는지 부터가 이해가 안가는 부분인데, 그럼 새 직장(?)이 생겼으니 작가가 많이 필요하겠지? 란 막연한 이 기대감이란 무엇이란 말인가. 빈익빈부익부현상이 나타나 소수의 돈버는 작가들과 대다수 가난한 작가가 뚜렷하게 갈릴것이란 생각이다. 허나, 나처럼 데뷰하지 못한 생짜들이야... 돈 조금 줘도 좋으니 제발 일자리가 생겼으면 싶다. 더군다나 일반 지상파 방송의 고리타분하고 교훈적인 이야기 혹은 통속적인 이야기 쓰는데 질린 사람이라면 말이다. 아... 이제 내일모레면 마흔이건만 꿈은 멀고....그렇다. 더보기
열무 단배추 김치 담는법? 명색이 '살림하는' 작가란 블로그를 만들었는데, 실재로 그 '살림하는' 그 뭔가를 올릴게 없다. 몇가지 핑계를 대자면 내가 엄청바쁘다는 것이고, 일하고, 살림하고(?), 아기 돌보느라 살림다운 살림을 못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열무김치 담는 법을 공개하면 좋겠으나, 실상은 이렇다. 까만비닐 봉지에 든 것을 정말로 진짜로 유리 그릇에 옮겨 담았을 뿐이다. 부끄럽지만 어쩔 도리가 없다. 김치를 안담가본사람은 소금에 절여서 고추가루랑 양념만 버무리면 되는줄 아는데,, 내가 아는한 열무김치 담그는게 가장 어렵다. 찹쌀풀을 쑤어야지(나는 편하게 찹쌀 가루를 슈퍼에서 사다쓴다) 풋내 안나게 살살 소금에 절여줘야지 아기 엉덩이 만지듯이 살살 섞어줘야지. 그리고 진짜 열무다듬는데도 시간 많이 걸린다. 다 담그면 얼마나.. 더보기
광복절에 SNS서 `QR코드 태극기` 게양하세요" QR코드 마케팅 리서치그룹 큐알트리는 제66주년 광복절을 나흘 앞둔 11일 블로그, 홈페이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양할 수 있는 'QR코드 태극기'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큐알트리는 "태극기를 그대로 형상화한 이번 QR코드는 가로와 세로 등 다양한 크기의 국 영문 배너로 제작됐다"며 "국내는 물론 전 세계인에게 동해 표기와 독도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를 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태극기 QR코드는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여기는 독도 대한민국의 땅입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구글어스의 지도가 나타나 지도상에 사라진 독도(Dokdo)와 동해(East Sea)가 표기가 보인다. 또 독도의 주소와 위치정보(동경 131도 52분, 북위 37도 14분)를 제공하고, 독도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할.. 더보기
네오이마주 사건을 대하고 지난주에 생전 연락안하던 영화잡지에서 일하는 모모군에게 전화 한 통했다. 작년에 전화하고 처음이다. 물론 일 때문이었다. 그리고 모모 군과 함께 어울리던 사람들이 보고 싶어서 네오이마주를 방문했다. 나는 2005년 부터 2년간 네오이마주란 영화 웹진에 칼럼을 기고한 적이 있다. 당시에는 [시나리오 읽어주는 여자]란 칼럼을 운영했었다. 네오이마주는 한달에 한두번 ... 나의 세월과 노력이 고스란히 들어간 공간이다. 이곳에서 많은 사람을 만나고, 많은 영화를 접하며 내가 얼마나 영화에 대해 무지한가 깨달았다. 이때 읽은 수많은 한국영화 시나리오들이 내게 무척 도움이 되었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크레딧이 없으며, 아직도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이란 딱지를 떼지 못했다. 그렇다. 작가도 아니고, 작가가 아닌 존재도.. 더보기
마환주방, 연애는 혼자만의 문제라고, 영화관 갈 시간은 없고, 다운받아서 영화보는 것도 귀찮고, 이래저래 게을러진 몸에 딱 좋은 것이 쿡 텔리비 인데, 요즘 여기서 무료영화를 쭉 보는 재미가 있다. 카테고리는 첫번째가 코미디고 두번째가 로맨스다. 코미디 카테고리에서 걸린 영화인데, 정말 유치한 제목에 이끌렸다고나 할까. (개봉당시 홍콩에서는 Magic Kitchen 이란 제목으로 나왔다고 합니다) 요리사 집안의 딸인 주인공은 엄마가 운영하던 가정식 요리집을 경영하게 된다. 아빠없이 자란 주인공은 엄마로부터 가계의 저주에 대해서 듣게 된다. 집안 대대로 여자들은 요리사가 되어야 하며 남자에게 버림받는 운명이라는... 일본에 출장을 가서 5년전에 헤어진 남자친구(유덕화)를 만나며 주인공의 일상은 엉망이 되는데... 여자친구 두명과 또 그들의 남.. 더보기
2011 대한민국스토리 공모대전 (9월30일까지) 시놉시스만 60장을 쓰라네. 함 도전해 볼까? 미니시리즈 쓰던거 좀 줄거리 늘려볼까? 더보기
수족구병 포뇨가 수족구병에 걸렸다. 어젯밤에 주스를 마시는데 울어서 입안을 살펴보았더니 두군데 크게 헐고, 빨간 반점이 있었다. 손바닥에 아주 작은 빨간 점이 있어서 이게 말로만 듣던 수족구 병인가? 의심이 들었다. 실제로 본적이 없었지만 의학상식으로 수족구병이라 판단하고 빨리 병원응급실을 찾았다. 홍안의 레지던트는 수족구병이고 일주일정도면 별탈없이 나을거라 했다. 새벽에 아기를 재우고 잽싸게 인터넷을 뒤져보니, 잠복기 4~6일을 거치고 말그대로 수족구(手足口)에 반점이 생긴다고 한다. 일주일 정도면 병세가 호전되는데 뇌수막염이나 뇌염으로 갈 수도 있다고 한다. 아이가 고통을 호소하며, 열이나고 밥을 잘 안먹는다고 한다. 수족구병에는 찬 아이스크림이 좋다고 한다. 아기...어떡하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