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l Categories

제주도 여행가자-2편, 여행일정 짜기 여행가기전 일정짜보기 * 여행일정 도착 후, 관광시작 소인국테마파크 점심식사 카멜리아힐 www.camelliahill.co.kr 카멜리아힐은 전 세계의 500여종의 동백나무 6,000그루가 식재되어 있으며, 향기나는 동백 8종 중 6종을 보유한 동양 최대 규모의 동백명원이다. 제주도의 새소리와 바람소리를 듣고, 제주도 화산석 송이를 밟으며 걷는 올레 코스 내내 계절마다 제 모습을 달리하는 제주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26년이란 세월을 담은 자연속의 휴식처이다. 천제연 또는 천지연제주도 대표폭포! 천제연 또는 천지연폭포 제주를 대표하는 폭포! 장엄함을 느낄 수 있는 장소로 천지연 또는 천제연 폭포 중 1곳 방문합니다. 숙소로 이동 비스타케이 호텔 휴식 서귀포에서 가볼만한 곳 https://blog.nav.. 더보기
[시나리오 읽어주는 여자] 녹색의자(2003), 한없이 서글퍼진다 ‘녹색의자’는 지방으로 내려간 박철수감독의 작품으로 시나리오는 ‘김전한’씨가 쓴 것이다. 간혹 영화 크레딧의 각본가와 실제로 쓴 사람이 차이가 나기 때문에 궁금한 작품은 꼭 술자리에서 묻곤 하는데, 이 작품은 작가의 최종고와 영화가 너무 다르기도 하고 글쓴이의 성별이 궁금하기 때문에 물어보러 다녔다. 탐문중에 김전한씨가 젊은 여성분이란 잘못된 정보가 40대 아저씨로 고쳐졌다. 사십대 아저씨... 그 생각을 하고 곰곰이 영화를 떠올려 본다. 어떻게 감독이고 작가고 이렇게 나이 많은 중년의 아저씨들이 이런 영화를 만들었을까... 어라 여자의 마음을 잘 알고 있잖아?... 근데 이 영화 찍는 거 힘들지 않았을까? 1. 사회적인 이슈에서 사적인 일로 이 극은 ‘나이 많은 여자(有夫女)가 나이 어린 남자(未成年).. 더보기
무료이미지 사이트 www.pixabay.com/en www.unsplash.com www.freeqration.comwww.finda.photocupcake.nilssonlee.se www.pexels.com kr.freeimages.com en.photo-ac.com www.reshot.com www.pikwizard.com www.morguefile.com www.pxhere.com www.textures.com www.freestock.com www.skitterphoto.com www.stockvault.net www.splitshire.comsnapwiresnaps.tumblr.com www.jeshoots.com burst.shopify.com getrefe.tumblr.com www.designerspics... 더보기
[숲속 친구들] 6화. 할로윈에 집에 돌아가고 싶다면, 이렇게 해라. 호텔에 놀러간 실바니안 가족이 신이 났어요. 그런데 비밀의 문을 연 쌍동이는 놀랄 수 밖에 없었지요. 문 너머의 다른 세상은 화려하지만 다른 엄마와 다른 언니가 있어요. 미지의 존재는 호박 아홉개를 찾아야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했어요. 어떻게 하죠? 우리 친구들 로즈와 써니를 도와주세요~ 더보기
[시나리오 읽어주는 여자] 그대안의 블루(92), ‘나는 사랑이 싫다’ 요즘 쓰고 있는 시나리오가 실연에 관한 것이었는데, 방안에서 무미건조한 벽만 쳐다보고 쓰는 것이 힘들어 음악의 힘을 빌었다. CD를 찾는데 전부 게임시디다. 할 수 없이 싫어하는 사람이 구어 준 컴필레이션 CD를 트는데 ‘그대안의 블루’ OST가 귀에 꽂혔다. 못 본 영화인데도 이 익숙한 음악이 계속 거슬리고 가슴에 남는다. 그러다가 지하철 화장실에서 일을 보고 있는데 그 음악이 딱 흘러나왔다. 그런 인연으로 재고를 끝내고 ‘그대안의 블루’ 시나리오를 서초동 자료실에서 찾았다. 처음 기획단계의 시나리오에는 작의나 기획의도 그리고 시놉시스가 붙어있어서 그걸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완성된 시나리오에는 그것이 들어가지 않아서 대부분의 작품은 본문부터 읽을 수밖에 없는데 자료실에서 ‘그대안의 블루’의 작의를 추.. 더보기
[시나리오 읽어주는 여자] '차우(2009)', 스파게티 촌(村)극이라도 괜찮아 처음 가는 길인데도 어딘지 모르게 와본것 같은 느낌이 드는가 하면 매일 다니던 길인데도 낯설게 보이기도 한다. 영화로 치면 나는 후자의 영화를 좋아한다. 그래서 또한 약간의 기대감을 가지고 봤다. 감독의 전작이 라서이다. 시실리... 그때까지 한국영화에서 좀처럼 선보이지 않았던 혼합장르가 주는 막나가는 분위기를 잘살린 작품으로 기억한다. 호러와 코믹의 장르를 섞으면서 분위기는 블랙코미디정도? 또한 혼합장르의 성격을 띤다. 국내에서 제작하면 반드시 망한다는 그 ‘어드벤처’와 액션과 코믹의 믹스매치가 꽤 신선하다. 그래서 이름 한 번 지어봤다. 스파게티 서부극처럼 하나의 장르로 자리잡아 시실리, 삼매리, 등등 작은 마을들을 돌아다니며 뻘짓 좀 많이 하시라고. #한국적 스파게티의 장르로 부른데는 몇가지 이유가.. 더보기
애니어그램에 따른 캐릭터 유형(6) “나는 책임감이 강하며 성실하다” [구타유발자들] - 안전하고 확실해야 한다. 배우 이문식씨에게 - 설마 배우가 부끄러움을 탈까 싶었습니다. 암 저건 설정일 거야. 그런데 비교적 최근에 주인공으로 나오는 영화를 보니 역시 그렇더군요. 소년처럼 수줍은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쳐다보는 당신은 6유형입니다. 자, 이문식씨 당신은 한때 완전히 조화롭고 평화로웠던 세계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타인이 가진 세계를 믿지 않고 법과 권위의 구조를 통해 그것을 만들고 싶어합니다. 그래서 “나는 확인할 것이다”, “증명하겠다”, “주장하겠다”고 말해왔습니다. 당신은 가장 보편적인 유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제가 회사를 다닐 때는 대리급이상의 남자들은 다 6유형뿐이라고 느껴졌으니까요. 조직에 속한 사람들은 그럴 수밖에 없는 입장이긴 하지요. 하지만 .. 더보기
[시나리오 읽어주는 여자] '애인(2005)', 내 남자 모르게 하나쯤 갖고 싶은 愛人 이 영화를 고른 이유는 홍보대행사에서 일하고 있는 언니가 작년에 개봉한 영화중에서 규모에 비해서 ‘애인’이 성공적인 홍보 사례로 뽑히고 있다고 알려주었기 때문이다. 돈을 들이면 광고, 공짜로 기사가 나가면 홍보라는데 이슈거리를 잘 잡아서 언론에는 많이 나갔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 매체가 협조적이었으나 역시 흥행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고 있다. 내용면에서 좀 아쉬운 작품이지만 연말에 소리 소문 없이 사라져간 것이 가여워 한번 읽어보려고 한다. ! 영화가 하나의 문장이라면 영화에 나오는 소품과 배우가 내뱉는 말들은 앞뒤 댓구가 맞기마련이다. 별로 필요 없어 보이는 대사들도 나중에는 이유가 있다. 이것은 아무리 허접한 영화라도 딱딱 맞는다. ‘애인’은 영화에 뜬금없는 대사와 행동이 많이 있어서 저 씬은 왜 .. 더보기